[올해의 FX딜러] 박창근 우리은행 차장
[올해의 FX딜러] 박창근 우리은행 차장
  • 윤시윤 기자
  • 승인 2018.12.0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시윤 기자 = "올해는 방망이를 짧게 쥐고 거래를 해서 큰 무리는 없었다. 전망을 빈번하게 바꾼 한 해였다"

국내 외환딜러들의 모임인 한국포렉스클럽에서 2018년 이종통화 부문 '올해의 딜러'로 선정된 박창근 우리은행 차장은 4일 연합인포맥스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글로벌 FX 시장을 이렇게 평가했다.

미중 무역전쟁과 신흥국 자본 이탈 우려, 유럽발 정치 리스크 등 이종통화 딜러에게 유난히 쉴 틈 없이 달려온 한 해였으나 딜러의 발 빠른 커버와 대응이 더욱 빛난 한해기도 했다.

딜링룸에서 시니어 딜러급인 그는 딜링룸에 대한 자부심과 서울외환시장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 차장은 "딜링룸 분위기가 엄숙하지 않고 자유롭게 본인의 뷰를 말하고 장중에도 계속 시장 분위기를 공유해가며 딜을 한다"며 "팀워크가 좋다"고 말했다.
 

 

 

 


또 그는 "우리은행이 꾸준하게 유동성을 공급하며 국내 외환시장 발전에 많은 기여를 했다고 생각한다"며 "달러-원, 위안-원 스팟은 서울환시 참가은행 중 유동성 공급을 가장 많이 하는 은행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올해 외환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이벤트가 미중 무역협상으로 꼽은 그는 내년에도 미국 중심의 무역질서 재편이 진행될 것이라고 봤다.

그는 "미국 중심의 무역질서 재편이 상반기에 마무리될 것"이라며 "이머징 통화는 조심스럽지만 강세로 갈 것이라고 예상하고 특히 주목하고 있는 통화는 위안화"라고 설명했다.

서울외환시장 동료 딜러들에게는 "남북이 화해 분위기인데 원화 자산이 좀 더 평가받으면서 외환시장도 한 단계 볼륨업하고 질적, 양적으로 성장했으면 좋겠다. 딜러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많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응원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박 차장은 2004년 2월 우리은행에 입행한 후 2012년 자금시장전문인력 양성과정인 FMM(Financial Market Masters) 2기를 거쳐 2012년 12월부터 외환딜링팀에 합류했다.

2015년 말까지 달러-원 스팟을 담당했으며 2016년 한해는 스와프 딜러로 활동했다. 지난해부터 이종통화 거래를 맡고 있다.



다음은 박 차장과의 일문일답.

--수상 소감은.

▲올해 포렉스클럽에서 수여하는 올해의 딜러가 개인에 대한 시상이고 큰 영광이나 우리은행 트레이딩룸과 외환딜링룸 대표로 받는 상이기도 하다. 박재성 차장, 정수현 차장과 같이 경력이 길고 유능한 선배 딜러들이 계시고 후임 중에도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딜러들이 많은데 제가 수상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우리은행 트레이딩룸은 높은 거래량으로 유명하다. 팀내 분위기나 강점을 말하자면.

▲우리은행은 다른 시중은행들이 합병, 인사이동, 정책 변경 등에 점유율이 들쑥날쑥할 때도 꾸준하게 유동성을 공급하며 국내 외환시장 발전에 많은 기여를 했다고 생각한다. 달러-원, 위안-원 스팟은 서울환시 참가은행 중 유동성 공급을 가장 많이 하는 은행 중 하나다. FX스와프 또한 다양한 차익거래 기회를 탐색해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딜링룸 분위기가 엄숙하지 않고 자유롭게 본인의 뷰를 말하고 장중에도 계속 시장 분위기를 공유해가며 딜을 한다. 팀워크가 좋다. 리서치 부문의 민경원 선임 이코노미스트와도 아침마다 이슈를 같이 공유해서 같이 조합해서 기회를 반영하려 한다.

--올해와 같이 좁은 레인지 장세에서 거래 노하우는.

▲2017년 초 달러 강세에 크게 베팅했다가 연초에 손실이 나면서 낭패를 본 기억 있어 올해는 방망이를 짧게 쥐고 거래를 해서 큰 무리는 없었다. 노하우라고 하자면 관성의 법칙에 따라 거래한다는 것이다. 오르면 사고 내리면 판다. 어느정도 오르면 팔고 싶은 마음이 들지만 원하는 레벨까지 기다려 보려고 노력한다. 수익을 낼 때 너무 짧게 보면 손절에 따른 손실과 밸런스에 문제가 발생하고 이는 성과와 연계가 된다. 이 부분을 잘 관리하려 노력한다.

--올해 전반적인 이종통화 시장 평가를 하자면.

▲올해는 미중 무역전쟁, 유럽발 정치 리스크, 신흥국 자본 이탈 우려 등 모든 분야에서 리스크가 있었다. 올해 초 유로화를 강세로 봤는데 상반기 되기 전에 전망을 바꿨다. 전망을 빈번하게 바꾼 한해였다.

하반기 들어 달러 수요가 몰리면서 이머징 통화들이 안 좋았다. 터키, 러시아 문제가 발생하면서 이머징 통화가 많이 흔들리고 약세로 갔다. 시장이 호가대가 얇아져서 고객에게 좋은 가격을 제시하는데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올해 가장 큰 이벤트는 미중 무역전쟁을 꼽는다.

--가장 기억에 남는 거래가 있다면.

▲터키의 구제금융설이 불거졌을 때 호가가 굉장히 얇아졌다. 리라화 포지션 정리가 끝나고 조금 있다 보니 소수점 앞자리가 바뀌어 있었다. 손실이 많이 날 뻔했는데 어쨌든 잘 마무리했다. 러시아 루블화와 터키 리라화 거래를 많이 하는데 두 통화 모두 크게 움직였다. 커버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으나 잘 마무리했다.

--내년 주목하는 통화와 통화별 전략이 있다면.

▲일단 미국 중심의 무역질서 재편이 상반기에 마무리될 것이라 본다. 이머징 통화는 조심스럽지만 강세로 갈 것이라고 예상한다. 특히 주목하고 있는 통화는 위안화다. 미중 무역전쟁 결과가 결국 위안화 강세 통한 미국의 대중 무역적자 축소로 정리될 것이다. 전체적으로 달러화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 것이고 이후 달러 약세와 위안화 강세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리스크오프 분위기도 풀리면서 신흥국 자산 가치가 조금씩 올라갈 것으로 예상한다.

--내년 글로벌 FX 시장 전망은.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이 상반기에 마무리되면서 하반기엔 금리 이슈가 잠잠해질 것으로 본다. 유럽중앙은행(ECB) 경우 긴축 이슈가 불거질 수 있다. 내년은 글로벌 달러가 약세 보이고 유로화가 강세로 돌아설 것으로 본다. 정치적 리스크가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있으나 유로존 경기가 상향 곡선 보일 가능성이 있다. 또 내년 ECB 총재 재선출하는데 현재보단 완화적 인물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서울외환시장 딜러들에게 하고 싶은 말.

▲다들 함께 웃는 내년이 됐으면 한다. 남북이 화해 분위기인데 원화 자산이 좀 더 평가받으면서 외환시장도 볼륨업하고 질적, 양적으로 성장했으면 좋겠다. 딜러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많이 있었으면 좋겠다.

syyoon@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