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가 사람들> 김인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장
<금융가 사람들> 김인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장
  • 정지서 기자
  • 승인 2013.10.02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김인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장은 2일 "신종 금융상품이나 투자기법 등을 활용한 불공정거래행위를 근절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이날 연합인포맥스와 인터뷰에서 "자본시장 참여자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가장 큰 임무"라며 "착한 투자자들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단장이 이끄는 자본시장조사단은 지난 4월 발표한 불공정행위 근절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지난 9월 발족했다.

검사와 변호사, 금감원 파견인력 등 18명의 정예조사인력으로 구성된 자본시장조사단은 검찰에 신설된 증권범죄 합동수사단과 금융감독원의 특별조사국과 함께 불공정거래 관리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그는 "조직이 신설된 지 2주가량이 지났는데 무엇보다 관련기관의 협업 체계 구축에 주력했다"며 "앞으로도 불공정혐의가 포착되면 조사 과정을 거쳐 증권선물위원회와 검찰 기소 단계까지 가는 데 걸리는 시간을 최소화하는데 초점을 둘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 단장은 재경부 시절 보험제도과와 산업경제과, 기술경제과를 거쳐 금융위에서 공정시장과장을 지냈다. 초대 자본시장조사단장을 맡게 된 핵심 이력이다.

실제로 김 단장은 공정시장과장을 지낸 지난 2010년, '도이치 옵션사태' 수사를 주도했다. 홍콩과 미국, 싱가포르 등에 퍼져 있는 시세교란 혐의자를 찾아내 수사하는 과정에서 불공정행위 수사에 대한 필요성과 절실함, 무력감을 동시에 느꼈다. 도이치 옵션사태에 대한 1심 재판은 아직도 진행중이다.

그는 "한국시장의 충격 여부까지 시뮬레이션하고 들어온 시세교란 혐의자들을 아직 처벌할 수 없다는 점이 안타까웠다"며 "그만큼 국내 자본시장의 선진화를 위해서는 불공정행위에 대한 명확한 규제와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점을 느끼게 된 계기였다"고 회고했다.

다만 시장을 뒤흔든 불공정거래 사건을 경험하면서 형성된 네트워크는 자본시장조사단을 이끌 그에게 가장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금융관련 수사를 담당했던 검사들과의 네트워크나 금감원 조사국, 거래소 시장감리 파트 등과 함께 업무를 추진해 본 것은 값진 이력"이라며 "큰 책임감을 느끼는 만큼 신속하고 정확한 수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의 협업 시스템은 물론 관련 법과 규제 시스템을 두루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단을 이끄는 동안 주력할 불공정행위 영역에 대해서는 파생상품 관련 거래와 대중매체를 악용한 케이스를 손꼽았다.

김 단장은 "신종 자본이 늘어나고 파생시장이 커지면서 이를 활용한 시세조종에 대해서는 조사와 제재를 강화할 예정"이라며 "현-선물 연계상품에 투자한 후 현물가격을 시세조종해 선물에서 이득을 취하는 행위나, 고빈도 프로그램을 가장한 스캘핑 행위를 통해 선량한 일반투자자들의 이익을 가로채는 경우는 엄중히 제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한 방송과 인터넷, SNS 등 리얼타임 매체를 통해 불특정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행위는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조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jsjeong@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