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관세 부과냐 포괄적 합의로 가느냐…복잡한 셈법
트럼프, 中관세 부과냐 포괄적 합의로 가느냐…복잡한 셈법
  • 곽세연 기자
  • 승인 2019.12.07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인포맥스) 곽세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5일 중국산 제품에 대한 새로운 관세 결정을 앞두고 복잡한 상황을 맞았다고 CNBC가 6일 보도했다.

관세 부과 예정 기한이 2주도 채 안 남은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1천560억 달러에 달하는 중국산 소비재에 관세를 매길지, 그가 추구하는 포괄적인 합의로 다시 골대를 옮길지 결정해야 한다.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은 이번주 CNBC에 "만약 충분한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지면 트럼프 대통령은 충분히 이를 연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은 전일 "양측이 합의를 위해 여전히 진행하고 있으며 협상하고 있다"면서도 관세가 보류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백악관이 휴전을 발표한 불과 두 달 전만 해도 므누신 장관은 합의를 끝낼 충분한 시간이 있고, 추가 관세는 영구적으로 피할 수 있다고 얘기했다.

이제 트럼프 대통령의 셈법은 더 복잡해졌다고 CNBC가 보도했다.

관세를 연기하면 시장 매도세, 연휴 쇼핑 물가 상승을 막을 수 있다. 팀 쿡이나 제이미 다이먼 등과 같은 최고경영자(CEO)들의 분노를 잠재우고, 어쩌면 트럼프에 대한 신뢰뿐만 아니라 존경을 이끌 수도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10월에 다음 단계라고 말한 거래 서명은 빠지고 관세 연기나 취소의 5번째 사례가 될 수 있다. 선심성 차원이며 1단계 무역 합의는 대화 포인트로만 존재한다는 비난에 직면할 수 있다.

반대로 관세를 부과하면 그 자체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백악관이 미국 경제를 가지고 도박을 하고 있다고 우려할 수 있다. 미국 경제는 이미 일부 균열 조짐을 보인다. 미국 농부들의 수출 감소는 물론이고, 더 심각한 재정적 고통을 견뎌야 해 반발할 수 있다.

비콘 정책 자문의 스티븐 마이로우 매니징 파트너는 "이미 미국 정부가 이중고를 겪는 상황에서 관세를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중국 협상가들은 협상을 포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변 많은 사람은 큰 위험이라고 말하고 있다"며 "지금 모든 것을 던지는 것은 상당한 정치적 오산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정책을 공유하고 자주 무역 자문을 하는 댄 다미코 전 철강 최고경영자(CEO)는 "어느 결과든 트럼프 대통령이 이길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팀 이외에는 아무도 모르고, 실제 패배할 수 없는 위치에 있다"고 강조했다.

긍정적인 조짐도 있다고 CNBC는 설명했다.

미·중 기업위원회의 안나 애스톤 기업자문 디렉터는 "양측으로부터 협상단이 거의 합의에 이르렀다는 얘기를 듣고 있다"며 "이번 달에는 새로운 관세를 보지 않을 것이라는 근거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전에도 합의에 가까웠지만, 다루기 힘든 이견만 다시 표면으로 드러났다"고 우려했다.

sykwak@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22시 33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