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김광수는 관 아닌 민…만장일치 추대"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김광수는 관 아닌 민…만장일치 추대"
  • 김예원 기자
  • 승인 2020.11.23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김예원 기자 =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이 차기 은행연합회장 단독 후보로 추천된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민(民) 출신이라고 강조했다.

김태영 회장은 23일 삼청동 금융연수원에서 이사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광수 회장이 관료 출신인 점도 고려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행장님들이 전혀 고려는 안 했다고 본다"며 "현직에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광수 회장이 관료 출신이지만, 이번 인선에서는 현재 농협금융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다는 점에 초점을 뒀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당초 차기 은행연합회장을 두고서는 관료 출신이 올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빅테크의 금융업 진입 등 은행권이 직면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금융당국과의 소통이 필수였기 때문이다.

이에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이 차기 은행연합회장 유력한 후보로 떠올랐지만, 최 전 위원장은 해당 제안을 고사했다. 최 전 위원장은 해당 직책은 민간 출신이 맡는 것이 좋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에는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등 금융권 협회장에 관 출신 인사가 내려오면서 협회장 인선을 두고 '낙하산 인사'라는 잡음이 일기도 했다.

이날 김 회장의 발언은 이러한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회장은 "현직에서 하는 것이 다들 바람직하다고 이해한 것 같다"며 "기본적으로 업계 출신들이 맡는 것이 상식적으로 맞지 않느냐는 얘기들도 있었다. 결과적으로는 만장일치로 추대했다"고 언급했다.

후임 은행연합회장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로는 미래 대응과 리더십을 꼽았다.

김 회장은 "업계를 대표하는 자리니까 빅테크 등 여러 변화를 잘 선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업계 내부에 리더십도 잘 발휘해주시면 좋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은행연합회장 임기를 마무리하는 소회로는 "여러 가지로 부족한 사람을 행장님들께서 많이 협조해주시고 격려해주셨다"며 "앞으로 조금 쉬었다가 사회에 봉사할 수 있는 길이 있으면 봉사를 해볼까 (한다)"고 부연했다.

ywkim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8시 32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