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7.10.24 화 01:4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국제경제
    日 증시 '21년래 최고'에도 엔 약세 제한…이유는
    문정현 기자  |  jhmoon@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16:23: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문정현 기자 = 일본 닛케이 지수가 약 20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엔화 약세는 제한돼그동안 일본 시장에서 나타났던 '엔화 약세=주가 상승' 구도가 무너지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이날 닛케이225 지수는 전장 대비 0.28% 오른 20,881.27을 기록했다. 마감가 기준으로 지난 1996년 12월 5일 이후 최고치다.

    반면 달러-엔 환율은 지난 9월 말부터 112~113엔대를 맴돌고 있다.

    엔화 약세와 주가 강세의 상관관계가 주목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12년 아베노믹스 장세 초반부터였다.

    당시 일본 정부의 대규모 재정투입과 중앙은행의 금융완화로 일본 금융시장은 엔화 약세·주가 강세로 들썩였다.

    닛케이 지수가 전고점을 기록했던 2015년 6월 엔화 가치는 미국 금리 인상 전망까지 겹쳐 달러당 125엔대로 약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급락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예전과 지금이 다른 점은 주가 상승률과 이에 따른 해외 투자자들의 변화라고 분석했다.

    해외 투자자들이 일본 주식에 투자할 때 달러를 팔고 엔화를 사게 되는데 그 상황에서 엔화 약세가 진행되면 달러 기준으로 본 평가액은 감소하게 된다. 이 때문에 엔화 약세 전망이 강했던 당시에는 환율 변동 리스크를 억제하기 위해 헤지를 거는 경향이 강했다.

    이 상황에서 주가 상승으로 얻은 투자이익이 많아지자 해외 투자자들은 해당 이익분을 본국으로 돈을 송환하기 위해 엔화 매도·달러 매수에 나섰다.

    하지만 신문은 현재의 일본 주가 상승률이 환율에 영향을 줄 만큼 크지가 않다고 지적했다.

    닛케이 지수는 2012년 말부터 1년간 약 50% 급등했지만 올해 상승률은 10% 미만이다.

    결과적으로 주가 상승에 따른 이익을 본국으로 송환하기 위한 엔화 매도가 예전만큼 급증하기 어렵다는 게 신문의 분석이다.

    미국 국채 금리 동향도 변수다. 니혼게이자이는 연내 미국 금리 인상을 점치는 투자자들이 많지만 미일 금리차 확대 기대감이 나오지 않으면 엔화 매도세도 약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jhmoon@yna.co.kr

    (끝)
    문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
    FXTM "비트코인 8천달러 상승 예상"
    2
    위즈덤트리 "일본 증시 PER 더 높아질 수 있어"
    3
    모건스탠리, 달러화 117엔 목표로 매수 추천
    4
    <100대 지점 추천> '티슈진 상장 임박' 코오롱생명과학 선호
    5
    김종호 회장 '발등 불' 금호타이어 중국공장 찾는다
    6
    오늘 외환딜러 환율 예상레인지
    7
    WSJ "테슬라, 상하이 경제특구에 100% 지분 공장 건설 합의"
    8
    아베 압승으로 엔화 하락
    9
    이번 주 영화테크 등 1개社 상장
    10
    <서환-마감> 달러-엔 연동+코스피 호조에 하락…0.80원↓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기사제보    · 광고 안내   · 뉴인포맥스구독문의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이선근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이선근/ 편집인: 이선근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