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증시-마감] G20 공동 성명에 상승
[도쿄증시-마감] G20 공동 성명에 상승
  • 서영태 기자
  • 승인 2020.03.2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서영태 기자 = 27일 도쿄증권거래소(TSE)에서 주요 지수는 주요20개국(G20) 정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한 영향 등으로 상승 마감했다.

대표지수인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95.99포인트(2.66%) 오른 19,160.59에 거래를 끝냈다.

도쿄증시 1부 전 종목을 반영하는 토픽스지수는 60.17포인트(4.30%) 상승한 1,459.49에 장을 닫았다.

두 지수는 상승 출발 뒤 오르락내리락을 거듭했다.

G20 국가들의 공조 기대감이 상승 재료로 작용했다.

전날 G20 정상들은 특별화상회의를 연 뒤 공동 성명을 냈고, 세계 경제에 5조달러 이상 투입을 언급했다.

정상들은 성명에서 "전염병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적·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며 모든 가능한 정책 도구를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무라 증권의 이시구로 히데유키 선임 전략가는 "(공동성명은) 팬데믹 공동 대응에 대한 굳센 태도를 보여줬고 이로 인해 투자자들이 안도감을 느꼈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가 다음 달에 56조엔 규모 경기부양책을 편다는 소식도 상승 재료였다.

오카산 증권의 이토 요시히로 수석 전략가는 추가 경기부양책을 내놓겠다는 일본 정부의 계획이 투자 심리에 안도감을 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토 수석 전략가는 "일본 주식은 미국 주식 급등 영향으로 반등을 시도하고 있다"라고도 말했다.

지난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3대 지수는 5~6% 일제히 상승했다. S&P500지수는 3거래일 동안 지난 1930년대 이후 가장 크게 상승했다.

엔화는 달러 대비 강세를 보였다.

도쿄증시 마감 무렵 달러-엔 환율은 108.443엔에 거래됐다. 전장 마감 무렵에는 110.603을 나타냈다.

개별종목별로는 도요타와 혼다, 닛산이 신용등급 강등에도 모두 올랐다. 도요타는 4.63% 뛰었고, 혼다와 닛산은 1.46% 0.84%씩 상승했다.

이날 무디스는 코로나19가 자동차 산업에 미칠 악영향을 이유로 일본 자동차 3사의 신용등급을 강등했다.

ytseo@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15시 24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