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5.26 토 09:2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IB/기업
    BMW, 4년만에 풀체인지 '뉴 X4' 공개…10월 국내 출시
    황병극 기자  |  eco@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4  15:13: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황병극 기자 = BMW그룹이 4년 만에 중형 스포츠 액티비티 쿠페의 완전변경 모델인 '뉴 X4'를 14일 공개했다.

       




    뉴 X4는 지난 2014년 첫선을 보인 이후 전 세계에 약 20만대가 판매된 X4의 2세대 모델이다. 향상된 주행성능에 스포티함을 강조하는 외관 디자인이 특징이다.

    첨단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시스템과 독보적인 커넥티드 기술도 탑재했다.

    전장과 전폭, 휠베이스가 각각 81mm, 37mm, 54mm 늘어나 4천752mm, 1천918mm, 2천864mm이다. 반면 전고는 3mm가 줄어든 1천621mm로 역동성을 강조했다.

    전면부에 입체적으로 디자인된 키드니 그릴을 장착했고, 트윈 LED 헤드라이트와 함께 수평 안개등을 새로 도입했다.

    특히, 루프 라인은 뒷좌석 창문까지 우아하게 이어지다가 급격한 경사를 이루면서 떨어지게 함으로써 쿠페만의 독특한 라인으로 재정비했다.

    실내는 새롭게 디자인된 스포츠 시트와 측면 지지부, 센터 콘솔 양쪽에 설치된 무릎 패드 등을 통해서 스포티한 감성을 높였다.

       




    엔진 라인업은 추후 출시될 라인업을 포함해 가솔린 3종, 디젤 4종 등 총 7개의 모델이다. 4기통 디젤엔진을 탑재한 뉴 X4 x드라이브 20d 모델은 최고출력 190마력, 40.8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뉴 X4 x드라이브 25d 모델은 최고출력 231마력, 최대토크 51kg·m이다.

    M 퍼포먼스 모델인 뉴 X4 M 40d는 직렬 6기통 디젤엔진을 탑재했다.

    또 커넥티드 드라이브를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와 주차 가능지역 정보는 물론 기존 컨시어지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아울러 완성차업체 중 최초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365 기능에 기반한 이메일 송수신 및 편집, 일정 입력 등도 가능하다.

    BMW 뉴 X4는 오는 3월 8일 개막하는 2018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국내에는 오는 10월경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eco@yna.co.kr

    (끝)
    황병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
    <뉴욕채권> 국채가, 경제지표 부진에 상승
    2
    <뉴욕마켓워치> 북 긴장 완화·유가 급락…국채·달러↑주가 혼조
    3
    <뉴욕환시> 달러화, 북 긴장 완화에 상승
    4
    뉴욕증시 국제유가 급락 속 혼조…다우 0.24% 하락 마감
    5
    사우디 쿠웨이트와 셰브런 유전 재개 검토…증산 준비<WSJ>
    6
    <뉴욕유가> 러·사우디 등 산유국 증산 논의 4% 급락
    7
    연준 위원들 "점진적 금리 인상이 최선"(상보)
    8
    <표> 글로벌 주간 경제지표와 연설 일정
    9
    '메모리얼데이' 앞두고 휘발유 가격 상승…3달러가 고점
    10
    세계은행들, 몇 년 만의 최고의 분기에도 트레이더 감원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