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연준 대출프로그램 종료는 타이태닉서 구명정 뺏는 일"
전문가들 "연준 대출프로그램 종료는 타이태닉서 구명정 뺏는 일"
  • 오진우 기자
  • 승인 2020.11.21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인포맥스) 오진우 특파원 = 하이 프리퀀시 이코노믹스의 칼 웨인버그 수석 경제학자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일부 긴급 대출프로그램을 종료시키는 것은 침몰하는 타이태닉호에서 구명정을 빼앗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웨인버그는 20일 CNBC와 인터뷰에서 "재무부가 이 특정한 시기에 그런 프로그램을 줄이려고 하는지를 설명할 경제적, 공중보건적 이유를 찾기 어렵다고 본다"면서 "수백만 명의 미국인이 여전히 실업급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역 연은의 지표들은 둔화하고 있으며, 추가적인 봉쇄 조치가 임박해 보이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재무부의 결정이 정치적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재무부는 전일 메인스트리트대출과 회사채 매입을 위한 기업신용기구, 지방정부 대출프로그램 등의 조치를 연장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이 프로그램들은 예정대로 올해 말 종료되며, 사용되지 않은 자금은 반환해야 한다고 스티븐 므누신 장관은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반환되는 자금은 의회가 사용처를 다시 할당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준 대출프로그램의 실제 활용도가 저조했던 만큼 이전에도 해당 자금을 직접적인 보조금 등으로 전용해 사용해야 한다는 논의가 있었던 바 있다.

하지만 재무부의 이번 조치는 연준과 상의 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연준은 재무부의 발표 이후 곧바로 반박 성명을 내고 해당 프로그램들이 계속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재무부의 갑작스러운 결정이 시장의 불안을 자극할 수 있다는 진단을 내놓고 있다.

웨인버그는 "그것들은 경제를 위한 구명정이었다"면서 "자본시장에 접근할 수 있는 대기업이 아니라 중소기업들이 다른 갈 곳이 없을 때 갈 수 있는 곳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비록 구명정이 사용되지는 않았지만, 이제 그것을 필요로 할 때 그곳에 없는 것이 된다"고 지적했다.

미국상공회의소의 닐 브레들리 최고정책담당관은 "절실하게 필요한 시기에 기업들의 중요한 유동성 옵션을 종료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JP모건의 마이클 페롤리 연구원은 "1월의 첫 세 주 정도는 지난봄에 있었던 뒷배 없이 시장이 운영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 이 프로그램들이 재개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신 채권왕으로 불리는 더블라인캐피털의 제프리 건들락 대표는 회사채 매입을 위한 기업신용기구의 종료를 지적하면서 "이는 지난봄에 시장을 떠받쳤던 것"이라면서 "보조 바퀴가 빠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jwoh@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22시 2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